default_setNet1_2

무주군치매안심센터, 연말까지 고위험군 노인 대상 치매 전수조사

기사승인 2018.11.09  09:46:2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무주군 치매안심센터(이하 치매센터)는 올 12월 말까지 관내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 초기치매 노인을 비롯해 치매 고위험 군에 속하는 75세 진입노인 및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치매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치매 전수조사는 각 읍 · 면 주민자치센터를 비롯한 관내 269개 경로당을 순회하며 진행하는 것으로, 치매 전수조사 대상자들에게 ‘치매 조기검진 안내문’도 발송(11월 중)할 예정이다.

무주군 치매센터에서는 이번 전수조사를 토대로 치매 고위험 군을 위한 △인지자극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다른 치매 환자·가족들과도 교류할 수 있는 ‘헤아림 가족교실’을 운영할 계획이며 △치매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할 수 있는 치매인식개선사업 등도 추가해 진행할 방침이다.

보건의료원 황영내 치매안심팀장은 “이번 전수조사가 치매환자와 그 가족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지역사회를 구현하는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치매 걱정 없고 노년이 건강한 무주를 만들기 위해 치매안심센터 운영에 보다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무주군에 따르면 65세 이상 관내 노인인구는 10월 말 기준 총 8,310명으로 이중 무주군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 수는 488명이다.

올해 7월 문을 연 무주군 치매안심센터(무주군 보건의료원 4층)에서는 △치매치료관리비 지원과 △치매환자를 위한 조호물품 지원, △맞춤형 사례관리 서비스 제공, △치매파트너 양성 등 치매안심보건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무주군 치매안심센터에 따르면 올해만 1,652명(10월 말 기준)에 대한 치매 선별검사(60세 이상 무주군 지역 거주 노인이면 가능)와 102명에 대한 정밀검진(진단 및 감별검사)을 완료했다. 또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치매예방교육을 실시한 것을 비롯해 현실인식 훈련과 인지자극 치료(음악, 운동, 회상치료 등) 등 인지증진 및 가족지지 프로그램 운영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무주=김충근기자 

김충근 기자 jmib@hanmail.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