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농어촌公 전북, 창립 110주년 맞아 서비스 강화 다짐

기사승인 2018.12.05  17:34:38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농어촌공사 전북본부(본부장 박종만)는 5일 본부 대강당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제11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박종만 본부장은 기념사를 통해, “110년 역사에 대한 자부심은 농어민이 공사의 존재가치를 인정해줄 때 진정한 의미가 있다”며 “농어민이 원하는 사업이 무엇인지, 농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어떤 사업이 필요할지에 대해 항상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어촌공사는 1908년 전북 옥구서부수리조합을 시작으로 많은 변천을 거치며 성장해 왔다. 근대적인 수리시설의 조성과 관리를 시작한 공사는 백여 년에 이르는 찬란한 역사를 거쳐 지난 2000년 농업생산기반 분야의 농지개량조합, 농지개량조합연합회, 농어촌진흥공사의 3개 기관을 통합한 ‘농업기반공사’를 출범했고 통합 이후 기능과 조직혁신을 통해 농어업인의 서비스 향상을 위한 기틀을 다져오던 공사는 2005년 12월29일 ‘한국농촌공사’로 명칭을 변경하면서 주요기능을 생산기반 중심에서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 농촌지역개발, 농지 종합관리 기구로서의 농지은행 업무까지 확장하게 된다. 
 
그동안 지역적으로 분산되어 관리해온 용수관리를 전국 단위로 일원화해 농업인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연재해에도 지역 간 유기적 협력을 바탕으로 신속히 대처하는 등 대고객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도 했다. 
 
2008년 12월29일에는 공사법 개정을 통해 공사 이름을 ‘한국농어촌공사’로 변경해 낙후된 어촌까지 범위를 확대해 균형개발을 추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고 2010년부터는 농지은행사업을 활성화해 고령농업인의 노후 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농지연금사업’을 시작하고 농지시장 안정을 위한 ‘농지매입비축사업’을 추진하는 등 농지 관련 종합기구로서 위상을 굳건히 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봄부터 지속된 가뭄을 발 빠르게 대처해 농어업의 피해를 줄임으로써 전북본부의 존재가치를 보여주기도 했다. 최근에는 농정방향과 연계해 4차 산업혁명을 통한 농어업의 첨단화를 구축하고 기후변화 대응태세 확립과 지속가능한 친환경 농업, 청년농업인의 후계인력 양성 등 국가 정책을 뒷받침해 오고 있다. 
 
농어촌공사 전북본부는 앞으로도 저수지, 방조제와 같은 농업생산기반시설의 조성·관리, 농지은행사업 등을 통해 주곡의 안정적인 생산을 책임지고 지역개발을 통해 농어촌의 생활환경 개선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면서 기후변화로 인한 홍수와 가뭄, 지진 등의 재해 대응과 농지범용화 사업 등으로 농정의 변화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박 본부장은 “공사는 한 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식량자급기반을 확보하고 농어촌의 발전을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왔다”며 “기후변화, 시장개방 등 새로운 과제를 안고 있는 농어촌의 미래를 열어갈 수 있도록 200주년, 300주년 후에도 꾸준히 농어업인과 함께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왕영관기자

왕영관 기자 wang3496@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