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도권·비수도권 중소기업 지원차별 확대 필요

기사승인 2018.12.07  09:31:0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청년 10명 중 4명은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6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청년층의 중소기업 취업인식' 조사결과, 43.8%가 '중소기업 취업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10명 중 6명 가량은 중소기업 취업에 관심이 없다. 청년층이 취업을 결정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하는 것은 급여와 복지수준이다. 당연히 대기업과 중소기업 급여와 복지에서 비교대상이 될 수 없다.

일자리 미스매칭 현상의 원인이 되고 있다. 중소기업은 인력이 부족한데, 청년들은 일할 곳이 없다. 이번 조사에서 청년들은 중소기업에 대해 열악한 환경(29.3%)을 먼저 떠올리고 있다고 한다.

이번 조사에서 특이할 점은 같은 조건에 중소기업에 취업시킨다면 '수도권 소재 중소기업'(20.9%) 보다는 '거주지 인근 소재 중소기업'(62.9%)을 손꼽았다. 근무여건만 좋다면 굳이 수도권 기업에 취업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에서 정책적 고려사항이 아닐까 싶다.

청년들이 중소기업 취업을 고려할 때 우리가 흔히 인식하고 있던 것과 달리 중소기업이미지나 수도권ㆍ대도시 선호 경향보다는 급여나 근무 여건 등을 우선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북에서는 매년 6000명 이상의 청년층이 고향을 등지고 있다. 고향을 떠나는 도내 청년층들은 학업과 일자리 문제로 수도권 등지로 옮기고 있다. 그 만큼 도내 중소기업의 근무여건이 수도권 중소기업과 비교해 현저하게 떨어지고 있다는 점을 반증해주는 대목이다.

따라서 수도권과 비수도권 기업간의 정부와 지자체 지원정책에서 차별화가 필요해 보인다. 균형발전정책 측면에서 비수도권 소재기업의 급여와 복지향상을 위한 정책적 지원강화로 수도권 집중현상을 완화시켜야 한다.

또한 비수도권 중소기업에 대한 차별화된 지원정책 강화는 기업들의 지방이전을 유도할 수 있다는 순기능적 효과도 기대된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중소기업간의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지원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이번 조사결과는 정책적인 검토가 매우 필요한 부분이다.

전북은 99%가 중소기업이다. 인재를 얼마나 많이 확보하느냐가 기업의 경쟁력이 될 수 있다. 전북은 인재는 고사하고, 일자리가 있어도 일할 사람이 없는 중소기업이 적지 않은 실정이다.

중소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각종 정책 중에서 근로여건 개선을 위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 청년층의 유턴과 인구증대, 기업경쟁력 향상 등 모든 요건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되는 정책으로 판단된다.

대기업 중심의 수도권 지역과 달리 전북은 99% 중소기업 중심의 정책을 강화해야 한다. 강소기업 육성을 통해 전북의 경제를 살려낼 수 있는 정책적 고민이 요구된다.
 

전민일보 jmib@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