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서남商議 ‘새만금공항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촉구

기사승인 2019.01.11  01:51:08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서남상공회의소(회장 김적우)가 새만금 국제공항의 조기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정읍·김제·고창·부안지역 상공인들은 10일 정읍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채택, 발표했다.

김적우 회장은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정부가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의 시급성을 인정하고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에 반영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새만금이 동북아 경제중심지로서 세계를 상대로 물류와 교통의 허브이자 중심지로 부상하는 것을 꿈꾸어왔으나 개발과 중단을 반복하면서 오랜 시간이 소요됐고, 정권이 바뀔 때마다 사업계획이 변경되는 등 전북도민에게 많은 실망과 허탈감을 안겨준 애증이 교차하는 사업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새만금 개발에 있어 국제공항 건설은 다른 어떤 사업보다 우선 추진돼야 할 핵심기반 업이다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되지 않는다면 새만금 국제공항의 개항 목표시점인 2023개항이 불가능하고 2023 세계잼버리의 성공도 장담하기 힘들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과 국가경쟁력 확보라는 관점에서 새만금을 항공과 항만, 철도가 연계된 동북아 물류허브로 부상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정읍=김진엽기자

 

김진엽 기자 kjy5795@empas.com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