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순창읍 중앙로 전선지중화 사업 신호탄 알려

기사승인 2019.01.21  14:41:30

공유
default_news_ad1

- 21일 황숙죽 순창군수를 비롯 7개 기관 대표 및 관계자 모여 협약식

article_right_top
순창군이 도로미관과 보행환경 개선을 위한 중앙로 지중화사업의 신호탄을 알렸다. 군은 지난 21일 황숙주 순창군수를 비롯해 7개사(한국전력공사, (주)KT, SKT, SKB, CJ헬로전북방송, 드림라인, LG유플러스) 대표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순창읍 중앙로 전선 지중화사업`의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서에는 비용 부담, 공사시행 구간, 착수시기 등 내용을 담았으며, 공사는 분야별로 군과 한국전력공사 등 7개사가 협력해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민선7기 군수 공약사업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 32억원 중 한국전력공사가 9억, 5개 통신사가 4억, 순창군이 19억원을 부담한다.
 이 사업은 순창읍 경천로 ~ 중앙로 사거리까지 양방향 1.2km구간에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전신(통신)주와 전선 등을 정리해 지하에 매립하는 사업이다. 또 1.2km구간에 전선 지하매설 작업으로 노후화된 보도블럭도 새로 정비함으로써 쾌적한 시가지 조성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군은 올 3월부터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가 연내에 사업이 완공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통행상 발생하는 불편민원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또 사업이 완료되면 월 1~2회 『차 없는 거리 조성』으로 청년, 귀농인 등 자영업자들의 프리마켓, 생활문화동호회 등 시민단체의 각종 문화행사도 개최할 계획이다. 이에 순창읍 중앙로가 새로운 볼거리로, 활력이 넘치는 거리로 재탄생할지 벌써부터 주민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한전·통신선로 지중화로 전신주가 철거되고 경관정비사업이 완료되면 확 트인 시가지와 더불어 지역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지역상권 활성화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충호 기자 652-1111@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