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안군, 영농철 이전 농업생산기반시설 대대적 정비

기사승인 2019.02.07  20:13:15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부안군이 영농철 이전 쾌적한 영농환경 조성 및 각종 재해 사전예방을 위해 농업생산기반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에 나선다.
이에 따라 부안군은 올해 총 46억원을 투입해 농업생산기반시설 정비를 추진해 농업생산력을 높이고 우기철 침수피해 등에 대비할 계획이다.
사업별로는 기계화 경작로 확․포장사업, 생활환경정비사업 등 농산물 생산지와 가공․유통시설 간에 설치된 농업생산기반시설 현대화 사업에 20억원을 투입한다.
장마철 폭우로 인한 농경지 침수와 해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총 16억원을 들여 수리시설물 유지관리 사업과 농업기반시설 주민편익사업을 시행한다.
또 영농철 가뭄에 대한 농작물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10억원을 투입해 영농철 항구적인 가뭄 대응을 선제적으로 대비하도록 했다.
부안군 관계자는 “불안전한 농업생산기반시설에 대해 영농철 이전에 사업을 완료해 농업인들의 영농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정우 기자 hongjw57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