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시, 침수피해 소하천 정비

기사승인 2019.02.08  17:14:50

공유
default_news_ad1

- 2021년까지 35억원 투입, 객사천 하폭 확장 등

article_right_top

 

전주시가 집중호우시 침수피해가 발생한 소하천 정비에 나선다.
전주시는 오는 2021년까지 국비 17억 5000만원 등 모두 35억원을 투입해 대성동 고덕산장 부근에서 전주천의 중류부로 유입되는 객사천에 대한 소하천 정비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객사천은 지난 2016년 11월 소하천으로 지정 고시된 하천으로, 지난 2005년과 2009년 각각 집중호우로 침수 및 유실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시는 1.9㎞ 구간의 객사천 가운데 1.6㎞의 하폭을 기존 11m에서 13m로 확장하고 기존에 설치된 교량 9개소와 보, 낙차공 4개소를 재정비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조만간 실시설계용역을 발주한 뒤 올 하반기에 편입토지 감정평가 후 용지보상을 진행하는 등 오는 2020년 착공을 목표로 신속하게 행정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02년 1월 소하천정비종합계획 최초 수립 이후 기후이변에 따른 집중호우 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50년 빈도 기준으로 홍수량을 산정, 지난 2016년 11월 소하천정비종합계획을 재수립했다.
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소하천 연안을 홍수로부터 보호하고 인접 주민의 생활환경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공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모세혈관처럼 얽혀진 전주의 모든 물길을 생태하천으로 복원하고 되살려 지속가능한 생태도시의 완성도를 높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무기자
 

김영무 기자 m6199@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