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야4당, 5·18망언 의원 윤리위제소

기사승인 2019.02.11  15:53:0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 뺀 여야4당......국회재적 2/3 찬성으로 제명 가능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은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12일 제소키로 합의했다.

민주당 홍영표·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여야 4당 대표 회동을 같고 이같이 합의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에 기자들에게 “4당은 함께 한국당 의원들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힘을 모아 이들 제명해서 국회에서 추방하자는데 이견이 없었다”면서 “이번 사안은 다른 문제와 연결하지 않기로 4당 간 합의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의원직 제명에는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 것과 관련, “그래서 공조가 필요하다”며 “한국당에서도 국민적 분노와 여론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제명 추진 의지를 밝혔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입법·사법·행정적으로 확정된 사실을 왜곡하는 것은 대한민국 역사를 왜곡하는 것”이라면서 “4당은 철통 공조를 통해 이른 시일 내에 가장 강력한 제재인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윤리위 제소는 단순히 의원 품위 훼손 차원이 아니다”면서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 행위이기에 가장 강력한 제명을 관철시키기 위해 뜻을 모으고 있다”고 제명 의지를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평화당과 정의당 등이 모두 제명에 찬성한다고 하더라도 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국회 의석의 1/3 (113석)이상이서 현실적으로 제명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김영묵기자
 

김영묵 기자 mooker@empas.com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