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농철 물 부족 대비'…전주시, 관정개발 지원한다

기사승인 2019.02.11  17:51:5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전주시는 올해도 영농철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농가들의 관정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전주시에 주소를 두고 1000㎡ 이상의 농지를 경작하고 있는 농업경영체 등록 농업인으로, 지방세와 농촌소득 금고 등 체납 사실이 없는 농가를 대상으로 한다. 
단 주거·상업·공업지역과 개발 예정지 내 농지는 제외된다. 
 
시는 올해 50공가량의 관정개발 지원을 계획하고 있으며, 한발 지역, 농업 규모, 농촌동 거주 여부, 영농경력 등 제반 사항을 고려해 선정할 방침이다. 
 
올해는 1억9000만원(보조금 9500만원·자부담 95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사업에 선정된 농가는 신규 관정 개발 시 중형 400만원, 소형 1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희망 농가는 오는 28일까지 농지 소재지 동 주민센터로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선정된 농가에 대해서는 지하수법에 의한 지하수 이용·개발 신고와 수질검사 등을 거쳐 관정개발 준공을 완료해야 한다. 
이와 관련 시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30여 공의 중소형 관정 개발을 지원했다.
 

송해인 전주시 친환경농업과장은 "관정개발 지원을 통해 영농철 농가들의 가뭄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며 "물 부족으로 인한 가뭄 피해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해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김명수 기자 qunnms@naver.com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