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군산형 일자리 참여기업 확보여부 관심 집중

기사승인 2019.02.11  23:01:53

공유
default_news_ad1

- 현재 몇몇 기업 관심 표명 관측, 정부 지원책 제시땐 급물살 전망

article_right_top

광주에 이은 제2의 지역상생형 일자리 후보지로 군산이 유력해지면서 참여기업의 물밑접촉이 어느 수준까지 진행되고 있는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북도는 다각도의 방안이 모색되고 있다며 말을 아끼지만 몇몇 기업들이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관측된다.

11일 전북도 유희숙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전북·군산형 일자리 추진과 관련, “청와대 정태호 일자리수석 등 정부와 청와대가 지역상생형 일자리 후보지로 군산을 언급한 것은 매우 긍정적인 시그널로 해석된다”며 “메인플레이어(기업) 확보가 앞으로 관건이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청와대 정태호 일자리수석은 “상반기 중에 최소한 2곳이 급물살을 탈수도 있겠다는 기대감이 있다”면서 군산 등을 언급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상반기’라는 특정시기를 제시함에 따라 참여기업의 폭이 상당부분 좁혀졌고, 구체화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그간 한국지엠 군산공장 활용방안으로 전기차를 OEM 방식의 중국 완성차 제조회사에 공급하려는 특수목적회사(SPC)와 소형화물차를 생산하려는 중견 특장차 제조·판매사, 중소기업진흥공단과 12개 중소기업의 컨소시엄 형태의 경승용 다마스 생산계획 등이 검토됐다.

이들 기업 외에도 정부차원에서 국내외 몇몇 기업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매입과 임대 등을 놓고 접촉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해 5월 1일 군산공장 폐쇄이후 여러 기업들과 접촉이 진행된 만큼 2월 중 정부의 지원책이 제시되면 급물살을 탈 수 있을 전망이다.

이에 대해 유희숙 국장은 “현 단계에서 밝힐 수 있는 상황이 아니며, 사업자가 선정될 때까지 좋은 상황을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면서 “대타협을 통한 개괄적모형을 만들어 기업을 확보한 뒤 세부적인 모델을 구축해 정부와 협의할 것이다”고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이날 전북도의 공식적인 입장은 전북·군산형 일자리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하나의 틀(모형)을 만들어가는 단계이며, 긍정적인 여건이 형성되고 있다’는 정도로 함축된다. 개발모형은 ▲상생모형 ▲SPC 등 투자모형 ▲협력모형 등 3가지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도는 또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활용을 지역상생형 모형 구축도 추진한다. 우선 현대중공업 협력업체 중심의 선박블록 물량을 우선 확보하되, 향후 재가동을 전제로 현대중공업과 협력업체들이 상생하는 형태의 모형을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도 임상규 기획조정실장은 “이달 중에 정부차원의 지원근거 등을 담은 추가 대책이 발표되면서 밑그림이 한층 구체화될 것이다”며 “군산은 광주에 비해 노사공감대가 일정부분 형성됐고, 공장부지도 확보돼 기업만 확보하면 탄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윤동길기자

윤동길 기자 bestyu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