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종회 “5·18망언, 국회의원인가 자괴감 느껴”

기사승인 2019.02.12  18:28:34

공유
default_news_ad1

- 응분의 법안 마련하고....이번에 퇴출 내지 제명으로 강력 처벌해야

   
 
김종회 민주평화당 의원은 12일 ‘한국당 의원의 5·18 망언'과 관련, “참으로 애석하다고 표현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의원 한 사람으로서 자괴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한국당의 망언을 지켜보면서 어떻게 국회의원으로서 그러한 발상을 할 수 있으며, 그러한 발언을 할 수 있는 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5.18 민주화항쟁은 거슬러 올라가보면 갑오동학혁명, 3.1운동 정신으로 이어진다”면서 “면면히 계승되어서 우리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정착시키는데 최고 큰 공로를 하였다는 것을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인정하고, 인정할 수밖에 없는 역사적 현실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안을 부정하는 것. 이것이 과연 국회의원인가”라면서 “다시 한 번 자괴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것을 그대로 둬서는 아니된다”고 분개했다.

김 의원은 “민주평화당이 앞장서서 법률적으로 안전장치를 마련해서 망언을 일삼는 이러한 국민, 또 의원, 누구를 망론하고 엄벌에 처해야한다”며 “응분의 법안을 만들고, 단순한 징계로 마쳐서는 안 된다. 퇴출 내지 제명이 뒤따라야한다”고 주장했다. /서울=김영묵기자

김영묵 기자 mooker@empas.com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