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토탈관광 등 민선6기 주요정책 후순위로 밀렸나

기사승인 2019.02.22  09:27:4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군산발 경제위기 극복에 전북도의 역량이 집중되고 있다.

군산은 전북경제의 핵심지역이다. 군산경제 위기 극복은 전북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조급함은 위기를 더욱 악화시킬 수도 있는 만큼 실행력과 실효성 있는 대책이 추진돼야 할 것이다.

그런데, 전북도정이 과도하게 이슈에만 집착하는 것은 아닌지. 경제위기 극복은 최우선 정책과제이지만, 기존부터 추진해 온 각종 사업과 정책의 비중이 약화되고 있다는 느낌이 들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관광산업은 민선6기 최대 핵심과제로 추진됐다. 이른바 토탈관광 정책은 전북투어패스의 성공적 안착 등 가시적인 성과로도 이어졌다. 그동안 성장위주의 경제정책과 수출주도형 경제구조에서 제조업은 일자리 창출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해왔다.

군산위기를 통해 확인했듯이 전통적 제조업은 차츰 경쟁력과 시장규모가 좁아지는 현상에 직면해 있다. 현재 전북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GM 군산공장폐쇄로 최대 경제위기에 직면해 있다.

일자리 창출효과가 큰 제조업의 붕괴는 대량 실직사태라는 역설적인 상황을 불러오기 마련이다.

전북처럼 경제규모가 열악한 지역에서 2개의 대기업 공장이 문을 닫는다는 것은 심각한 경제적 쓰니마를 몰고 올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전북경제 위기를 극복한 또다른 대책이 필요한데, 전북이 가장 잘할 수 있는 관광산업에 대한 비중을 늘려나가야 할 것이다.

관광산업은 제조업과 비교해 일자리 창출효과가 2배 이상에 달하고, 최근 6년간 연평균 4.8%씩 급신장했다.

관광트렌드 변화에 대응한 맞춤형 관광상품 개발과 마케팅을 통해 단기간에 가시적인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전북도가 적극 추진해야 할 것이다. 이미 전주 한옥마을과 군산 근대역사박물관 등 우리는 성공적인 결과물을 경험했다.

관광산업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기대이상이다. 산업구조와 체질개선은 물론 전북 관광산업 육성의 기회로 정부 정책을 최대한 이끌어낼 수 있다.

하지만 민선7기 출범이후 거시적인 측면의 이슈와 어젠다면 부각되는 것 같아 아쉬운 대목이다.

민선6기의 연속성과 정책의 업그레이드가 추진되고 있다지만, 토탈관광과 삼락농정, 탄소산업 등은 민선6기가 지나면서 잊혀져가는 것처럼 비춰지고 있다는 점에서 이 부분에 대한 도 지휘부의 점검이 필요해 보인다.

전민일보 jmib@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