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진원,‘전라북도 마을기업 설립 전 교육’실시

기사승인 2019.03.15  15:43:5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전북경제통상진흥원(원장 조지훈, 이하 경진원)은 오는 20일부터 2일간 2019년도 신규 마을기업을 준비하는 공동체를 대상으로 마을기업 설립 전 교육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마을기업은 지역자원을 활용해 지역일자리와 소득을 창출하는 사업으로 매년 행안부에서 지정하고 있으며, 지원사업에 신청하는 공동체는 5명 이상의 회원이 반드시 설립 전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사전 신청을 통해 약 20개 공동체, 100여명을 모집하고 있으며,  총 16시간의 설립 전 교육과정을 이수할 경우 신규 마을기업 지원사업에 참여할 자격이 주어진다. 

교육은 입문, 심화과정의 2단계로 구성됐다. 입문과정은 마을기업에 대한 정책과 이해를 높이는 내용으로 진행되고 심화과정에서는 도내 우수 마을기업 운영사례를 중심으로 지역자원 활용, 공동체 활성화 등 다양한 노하우를 공유한다. 

24시간의 설립전 교육과정으로 운영되던 교육방식이 올해부터는 16시간의 설립전 교육과 사업 선정 이후 8시간의 공통교육으로 변경됐다. 또 참가자들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입문과정은 5명 의무참석이지만 심화과정 이후는 2명 이상 참여하도록 완화됐다.  
 
현재 전북에는 107개소의 마을기업이 지정돼 운영되고 있으며, 단계별 지원체계를 통해 마을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하고 있어 마을을 지탱하는 구심점으로서 마을기업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  

경진원 관계자는 “지역 공동체 기업인 마을기업을 통해 가장 가까운 일자리가 제공되고 더불어 살아가는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다”며 “보다 많은 공동체가 마을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고영승기자

고영승 기자 koys1811@naver.com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