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공공기관 유치전 서막… 벌써부터 ‘사활 경쟁’

기사승인 2019.03.18  17:05:04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지자체 물밑 접촉 등 타깃 기관 선정, 유치전 나서

article_right_top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공공기관의 추가이전 논의가 다시 수면위로 떠오르면서 전국 시도의 보이지 않는 전쟁이 시작됐다. 일부 시도와 지자체는 자체적인 유치 타깃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일찌감치 사전 유치활동 등 물밑 접촉을 벌여 전북도의 선제적 대응이 요구된다.

18일 전북도에 따르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공공기관 추가이전 정책에 대비해 지난해 10월 임상규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TF팀을 구성하고, 같은 해 11월 전북연구원에 타깃 공공기관 설정을 위한 정책연구 과제를 의뢰했다.

전북연구원의 연구과제는 최종 마무리 단계로 3월중에 완료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금융과 농·생명, 식품, 에너지 등의 분야별로 3등급으로 나눠 34개 제시됐다. 제3금 융중심지 지정을 대비한 금융관련 공공기관이 상당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과 이해찬 당 대표가 제시한 추가 이전 공공기관은 122개 정도이지만, 부산 정치권에서는 산업은행 등 국책은행을 비롯한 이전대상 기관 이외의 공공기관 포함도 요구하고 있다.

공공기관 추가이전은 지난해 9월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첫 언급했다. 대통령 직속기구인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국토교통부는 지난 10년간의 혁신도시 정책에 대한 종합평가를 위한 연구용역 중이며, 오는 11월 완료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13일 이해찬 대표는 부산시와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관련, “균형위의 용역결과가 나오면 각 시도와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출신 김해영 최고위원은 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의 부산 집적화의 필요성을 역설하기도 했다.

이 대표의 이날 발언으로 공공기관 추가이전 문제가 재차 공론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과 광주, 경북, 충청, 강원 등은 자체적인 타깃 공공기관에 대한 유치전략 마련과 사전 물밑 접촉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은 혁신도시 조성에 따른 농진청 등 12개 기관이 이전하면서 지역성장의 새로운 동력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의 혁신도시 시즌2 정책과 2차 공공기관 유치에 있어 전북비전 2050프로젝트와 연계, 비교우위 분석이 필요한 실정이다.

또한 다른 지역에서는 정부의 공공기관 추가이전 계획이 확정되기 이전부터 타깃 공공기관을 선정, 지난해 하반기부터 물밑접촉을 벌이고 있어 전북도 차원에서도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공공기관 추가이전 대상기관인 A기관의 전북출신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서는 지난해 11월부터 해당 지자체장이 직접 찾아와서 지역소개와 지원방안 등을 소개하며 유치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나도 전북 출신이다 보니 전북도가 적극적인 활동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공공기관 추가이전 대상기관 중 지역의 특성과 시너지효과가 큰 기관별 비교우위 검토를 거쳐 대략 34개 정도의 타깃 기관이 분류됐다”며 “정부와 정치권의 동향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자체 TF팀을 통한 전략적인 대응도 모색 중이다”고 밝혔다.
윤동길기자

윤동길 기자 bestyu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