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 상생형 일자리’ 모델 개발 시동

기사승인 2019.04.12  01:03:57

공유
default_news_ad1

- 군산·익산·완주·부안 등 4곳에 상생협력 5개 모델 개발 추진

article_right_top

지난 3월 MS그룹 컨소시엄이 한국지엠 군산공장 매각에 나선 가운데 군산·익산·완주·부안 등 4개 지자체에서 상생형 일자리창출을 위한 모델개발이 본격화 됐다.

11일 전북도는 이원택 정무부지사 주재로 전북연구원과 전북인적자원개발위원회, 캠틱종합기술원, 자동차융합기술원, 해당시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생형 일자리 모델 개발과 확산을 위한 ‘상생형일자리 TF팀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논의된 상생형 일자리 모델은 군산·익산·완주·부안 4개 시·군, 5개 모델이다. 도는 향후 상생형 일자리 TF와 함께 사업계획을 구체화해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상생형 일자리 모델은 △GM공장을 활용 한 자동차 생산공장(군산) △넥솔론 및 국가식품클러스터 등과 연계한 고용창조형(익산)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생산단지 조성(완주) △미래재생에너지 및 수소전문기업 유치(부안) 등 일자리 모델개발이 추진된다.

상생형 일자리 TF 전문가들은 지역의 아이디어를 상생형 일자리 모델에 대입해 노·사·민·정의 역할 정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상생형 일자리는 단순히 기업유치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노·사·민·정이 상생협약을 체결해 신규 일자리 창출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광주형 일자리처럼 반값 임금형태보다는 고용안정, 노사관계 인정, 생산성향상, 원·하청 개선, 인프라-복지 협력 등 지역 여건에 맞는 다양한 상생협력 방안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투자기업이 확정되지 않은 지역은 노사민정 협의가 제한되겠지만, 지역에서 사전에 충분한 논의를 거쳐 기업유치 시 갈등 이 재현되지 않도록 사전에 준비하는 것이중요하다는 의견 도 제시됐다.

도는 상생형 일자리 모델 확산의 지역내 공론화 확산을 위해 4월 중 상생형 일자리 를 위한 노·사·민·정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등 사회적 공감대 형성에 나서기로 했다.

이원택 정무부지사는“정부가 상생형 일자리를 상반기 중 2~3곳을 추가 발굴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지역여건에맞는 상생형 일자리가 확산될 수 있도록상생형 일자리 TF, 시·군, 관계기관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동길기자

윤동길 기자 bestyu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