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송성환 전북도의장 사퇴 압박 ‘사면초가’

기사승인 2019.04.16  09:49:19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주당 도의원들 18일까지 확답 요구

article_right_top

최근 검찰이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 전북도의회 송성환 도의장이 사면초가에 내몰렸다. 민주당 소속 도의원 다수가 송 의장의 사퇴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피력하면서 오는 18일까지 사퇴를 요구했기 때문이다.

15일 도의회 송지용·한완수 부의장과 이한기 원내대표는 지난 12일부터 5개 상임위원별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한 결과, 다수의 의원들이 송 의장의 사퇴를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의원들은 ‘무죄추정의 원칙’을 들어 반대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의원 39명 중 36명이 민주당 소속이어서 상당한 압박요인이 되고 있다. 이날 부의장과 원내대표는 송 의장에게 의원들의 취합의견을 전달하고 임시회 폐회 전날인 18일까지 확답을 요구했다.

송 의장이 사퇴를 결심하면 임시회가 폐회하는 19일 본회의장에서 공개적인 사퇴의사를 피력할 것으로 보인다. 송 의장은 지난 9일 임시회 개회식에서 자신의 기소와 관련,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면서 재판을 통해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겠다며 사퇴를 거부한바 있다.

송 의장은 현재까지도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송 의장이 대내외적인 사퇴요구를 거부하는 배경은 재판을 앞둔 상황에서 의장직을 사퇴하면 범죄를 인정하는 꼴로 비춰질 수밖에 없어 재판결과와 상관없이 자신의 정치생명에 치명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송 의장이 결백을 계속해서 주장하고 있고, 무죄추정의 원칙을 무시하면서까지 민주당이 송 의장의 사퇴를 강하게 요구하는 것에 대한 정치적 배후설도 제기된다. 하지만 민주당은 송 의장이 18일까지 사퇴의견을 내놓지 않으면 19일 의총을 열 계획이다.

송 의장의 범죄혐의는 10대 도의회에서 제기된 사안이어서 현 11대 도의회에서 강제적으로 의장직 탄핵절차를 밟을 수 없다. 송 의장이 끝까지 사퇴를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통해 개별 의원들의 입장을 모두 확인 후 기자회견 등 공개적인 압박에 나설 전망이다.

익명의 한 도의원은 “송 의장 스스로가 자진사퇴를 결정하는 과정이 아닌 동료의원들이 대내외적으로 압박하는 모양새가 바람직한지 모르겠다”면서 “본인이 결백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무죄추정원칙도 있는데 동료의원으로써 안타까운 마음도 있다”고 말했다.
윤동길기자

 

윤동길 기자 bestyu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