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염없이 중앙당만 바라보는 민주당 전북도당

기사승인 2019.04.16  11:05:4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지난 12일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는 전북의 여건이 성숙되지 못했다면서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을 ‘추후 논의’하는 형태로 보류시켰다. 말이 보류이지 사실상 무산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금융중심지 기본계획은 3년마다 수립되고 있고, 올해가 수립하는 해이다. 따라서 3년을 기다려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대선공약임에도 무산된 상황에서 차기 정권에서 재 추진 될 수 있을지도 의문시 된다.

그간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전북의 주요 현안사업의 탄력이 붙었기에 표면적인 불만은 나오지 않지만, 아쉬움이 큰 대목이다. 처음부터 우려했던 명분이 고스란히 제시됐기때문이다. 정주·금융여건이 부족하고, 서울·부산의 내실화가 우선이라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처음부터 전북은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대상이 아니었다는 결론을 내놓고 연구용역을 진행한 것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정부와 여당이 대선공약을 내팽개쳤다며 비난의 목청을 높인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의 지난 12일 논평내용은 지역여론과 정치권에 불씨를 던져주고 있다.

최소한 지역의 여론을 전달해야 하는 여당의 창구인 민주당 도당이 지역민의 반응과민의은 외면하고, 정부의 결정을 두둔하는데 바빴고, 이제와서 뒤로 빠지는 모양새도 보였다.

야권은 이날 민주당 도당의 성명서를 빌미삼아 정치적 공세를 강화하기도 했다. 스스로 빌미를 초래한 셈이다.

민주당 도당은 논평을 통해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 무산과 관련, 정부의 결정이 타당하고, 처음부터 힘들었다는 취지의 논평을 냈다. 민주당 도당이 아직도 지역여론을 제대로 읽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 지난 보궐선거에서도 패배하면서 책임론까지 대두된 상황이다.

민주당 도당은 지역의 현안과 이슈에 대해서 선제적인 대응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한동안 지역내 최대 이슈였던 오염된 토양폐기물 반입 논란 과정에서도 뒷북대응의 모습을 보여 빈축을 산바 있다.

내년 4월 총선까지 불과 1년의 시간을 남겨두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에만 의존했던 거품이 빠질 수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이미 지난 총선에서 민심의 변화를 제대로 읽지 못해서 전북선거에서 참패한 경험도 있다.

민주당 도당의 쇄신이 필요해 보인다. 지역내 이슈와 민의를 제대로 읽지 못한다는 지적이 줄곧 제기되고 있다. 시스템 또는 인적자원의 문제라면 살을 도려내는 심정으로 대대적인 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다.

전민일보 jmib@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