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아이들이 쏘아올린 나눔 바이러스에 완주군수도 감동

기사승인 2019.04.16  15:11:17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서면 삼우중 2학년 5명 생머리 잘라 소아암 환자에 모발 기증

article_right_top


 

다함께 열어가는 완주군의 중학생들이 소아암 환자를 위해 모발을 기증하는 따뜻한 미담사례가 지역사회에 화제다.

완주군 이서면에 있는 삼우중학교 2학년 김예윤(14) 양 등 5명의 학생들은 최근 애지중지 길러 온 생머리를 싹뚝 잘라 백혈병 등 소아암에 걸린 환자들에게 모발을 기증하기로 했다는 미담이 15일 중앙 일간지를 통해 소개됐다. 

예윤양은 어머니 윤현주(44) 씨의 제안에 따라 멋 부릴 나이이지만 나눔을 선택했고, 친구들도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학생들의 선행에 학부모 2명이 모발 기증에 합류했고, 삼우중 졸업생 1명도 머리카락을 내주는 등 나눔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다. 앞서 삼우중 전교생 210여 명 중 50여 명이 비정부단체(NGO)인 세이브더칠드런‘의 ’모자 뜨기 캠페인‘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을 접한 박성일 완주군수는 예윤양의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 아이들의 아름다운 기증 소식을 접하고 너무 장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 군수는 “군정 슬로건도 ‘다함께 열어가는 으뜸완주’로 정하고, 모두가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아이들의 착한 마음은 나눔과 봉사 정신이 꽃피는 지역사회 조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완주=서병선 기자 

 

서병선 기자 jmib@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