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사과 꽃따기 전 암수술 고사 먼저 확인하세요

기사승인 2019.04.26  17:26:27

공유
default_news_ad1

- -저온 피해 입은 경우 중심화 대신 측화에 인공수분

article_right_top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올해 사과 개화가 빠른 지역의 과수원에서는 반드시 사과 꽃 암수술의 고사(죽음) 여부를 확인한 뒤 꽃따기를 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개화가 빠른 지역의 사과 꽃은 저온 피해를 입기 쉬운데 피해를 입은 경우 겉보기에는 정상이나 암수술이 고사된 경우가 있다. 발아 후 기온이 높은 평지나 산간도 꽃이 빨리 피는 곳은 피해가 많다.

사과 꽃을 일찍 딸수록 열매솎기에 드는 노력도 줄고 열매도 커진다. 그러나 고사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경우, 수정이 되지 않거나 수정 상태가 좋지 않아 열매가 열리지 않거나 기형과가 될 수 있다.
 
저온 피해를 입었는지 확인할 때는 반드시 꽃의 배주(밑씨)를 횡단면으로 잘라야 한다. 사과 꽃의 중심화가 저온 피해를 입었다면 측화(꽃대 끝이 아닌 가지 옆에 달린 꽃)에 인공수분하고, 피해가 심해 결실량이 부족하면 늦게 피는 꽃도 수정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박교선 사과연구소장은 “저온 피해가 잦은 과수원은 꽃따기보다는 열매솎기 위주로 관리해야 안정적인 결실량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왕영관기자

왕영관 기자 wang3496@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