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군산 옥산면 당쌍로 15년만에 뚫리다

기사승인 2019.07.16  15:04:56

공유
default_news_ad1
   
 

주민들과 보상협의 지연으로 불편을 야기해온 군산 옥산면 당쌍로가 15년 만에 해결돼 2차선 도로확장의 결실을 맺었다.

시에 따르면 지난 2004년 보상협의를 마무리 짓지 못해 미착공됐던 옥산면 당쌍로 석교마을 구간 240m에 대해 주민들의 이해와 시의 끈질긴 설득으로 15년 만에 2차선 도로확장을 마쳤다.

이번 마무리 된 도로는 그동안 도로 미확장 구간에 거주하는 4가구 주민들이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되고, 도로를 이용하는 이용자들 역시 지속적으로 교통 불편을 겪어왔던 곳.

그동안 공사 추진을 위해 군산시 건설과 관계공무원들은 지난해 8월부터 수시로 주민들을 찾아다니며 지속적으로 설득한 결과 마침내 올해 상반기 공사를 완료할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소음진동 등 불편을 감수하며 생활하고 이번 공사에 적극 협조해준 주민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한다”며 “협소한 도로를 이용하며 불편을 감수한 시민들에게도 쾌적한 도로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김종준 기자 kjj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