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광수 의원, 국회 소모품 4개 중 1개 일본제품

기사승인 2019.08.09  05:47:39

공유
default_news_ad1

- 공공기관 소모품 국산 대체품목 변경 필요

   
 

최근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가 이제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확산되고 있다. 국회의 경우 소모품 4개중 1개가 일본제품인 것으로 나타나 향후 국회 및 공공기관에서 구입하는 소모품에 대해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김광수 의원(전주시 ‘갑’, 민주평화당)이 8일, 국회사무처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의원실 소모품신청서’ 자료에 따르면, 의원실 당 분기별로 구매할 수 있는 소모품은 총 102개로 그 중 일본제품은 24개(23.5%)에 달했다.

특히, 전체 일본제품 24개 품목 가운데 프린터, 복합기 등 이미 구매한 제품의 토너, 드럼, 잉크 등 소모품의 경우는 배제하더라도, 볼펜, 샤프, 지우개 등 사무용품의 경우 국내기업이 생산하고 있는 제품으로 충분히 대체 할 수 있는 품목이라는 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김광수 의원은 “지금 한·일 경제전쟁 국면이라는 엄중한 시기에 국회사무처를 비롯한 공공기관에서 향후 소모품 신청 시 대체가능한 물품에 대해서는 국민 정서를 고려하는 등의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국산품 사용을 권면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이민영 기자 mylee063@naver.com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