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롯데주류 군산공장, ‘처음처럼’ 역사 알리기 총력

기사승인 2019.08.18  11:15:2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롯데주류가 ‘처음처럼’ 브랜드의 역사 알리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최근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 아사히가 롯데주류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허위사실을 근거로 ‘롯데주류의 제품들이 일본 제품’이라는 이야기들이 떠돌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주류는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 아사히와 롯데주류의 지분 관계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공지하는 한편, 처음처럼 브랜드 히스토리를 담은 유인물과 현수막을 제작해 주요 상권에 홍보할 예정이다.

지난 2006년 출시된 처음처럼은 차별화된 마케팅, 감성적 브랜드명 등으로 단기간에 소주시장을 강하게 흔들어왔다.

출시 17일만에 1천만병, 6개월만에 1억병이 판매되는 등 소주와 관련된 각종 판매기록을 갈아치우며 국내 소주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켰다.

롯데주류 군산공장은 1945년 설립돼 긴 역사를 가진 향토기업으로써 1964년 3월 김제 소주공장을 준공해 그해 6월 25일에 소주를 생산시판했다.

1967년 5월 군산공장으로 이전해 전북도민 소주로 자리를 매김해 현재의 처음처럼 소주의 모태가 되는 계기가 됐다.

1999년부터 시작된 장학금 지원은 매년 상·하반기로 나눠 3천만원의 장학금을 지역사회에 기탁해왔으며, 현재까지 기탁한 총 누적 금액도 3억3천만원에 달한다.

아울러 군산공장은 지난 2010년 1월 청주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쌀 전량을 군산지역 특산품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한해 5천~7천톤(40~56억원) 가량의 군산쌀을 사들이고 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롯데주류의 지분 구조는 전자공시를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일부 커뮤니티에서 수입맥주 판매법인인 아사히주류와 롯데주류를 혼동해 롯데주류의 모든 제품이 마치 일본 제품인 것처럼 여겨지고 있어 유감”이라며 “브랜드 히스토리를 적극 홍보하고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김종준 기자 kjj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