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수 한우랑사과랑 축제 취소 ‘안전이 최우선’

기사승인 2019.09.05  14:59:19

공유
default_news_ad1

- 태풍 링링 북상 피해 우려 ∼5일 긴급회의서 결정

article_right_top

장수군은 6~8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던 ‘제13회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를 전격 취소했다.
축제추진위원회는 5일 긴급회의를 열고 태풍 링링의 북상 예보에 따른 축제 진행 여부를 논의하고 군민과 관광객 안전을 위해 제13회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제13회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는 ‘색에 반하고 맛에 취하는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라는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예년과는 다른 색다른 모습으로 개최될 예정이었다.
정길수 축제추진위원장은 “지난 1년간 최선을 다해 준비한 축제지만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한다는 예보로 관내 농가들의 피해 및 각종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축제를 강행하기에는 어렵다고 판단돼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며 “내년 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해 더 풍성한 축제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수군은 태풍에 따른 인명 피해 및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근무 체제를 수립하고 현장 점검을 실시하는 등 24시간 상황 관리에 돌입했다.

이재봉 기자 bong019@naver.com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