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 전국 3위 규모로 확장 개소

기사승인 2019.09.10  17:02:1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전주예수병원은 10일 응급의료센터를 전국 3위 규모로 확장 개소하고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확장 개소한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는 응급실 일반병상 45개, 소아병상 5개, 음압격리병상 1개, 일반격리병상 2개 등 전체 53개 병상 규모로 전국 의료기관의 응급의료센터 중에서 응급의료센터 일반병상 수가 전국 3위 규모다.

또한 응급의료센터에 상주하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수는 12명으로 전국 최상위 수준이며 호남권 최고 수준이다.   

특히 도내 최초로 고압산소탱크 1인용 2대를 도입해 화재, 산업재해로 인한 위급한 일산화탄소, 시안화수소 중독 환자 치료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또 응급의료센터에 온 자살 시도자를 위해 신속한 응급의료서비스와 함께 지역 정신보건센터와 연계해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예수병원은 이번에 확장 개소한 응급의료센터를 1904년에 예수병원에 와서 봉사한 제2대 원장 포사이드를 기리는 의미로 ‘포사이드 기념 응급의료센터’로 이름을 붙였다.

김철승 병원장은 “예수병원 2대 원장 포사이드는 길가에 쓰러져 신음하는 응급환자를 치료해  자비로써 환자를 섬기는 본을 보이신 분”이라며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가 그 분의 사랑을 간직해 환자 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석현 기자

정석현 기자 jsh063@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