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애아동, 제대로 된 치료받을 권리 보장해줘야

기사승인 2019.10.08  09:41:52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전북지역 장애 아동 재활치료 환경이 다른 지역과 비교해도 매우 열악하다는 실태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제대로 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전북 한걸음 부모회’가 7일 발표한 결과는 우리 사회에 많은 시사점을 주고 있다.

도내지역의 장애아동 환자수는 1만585명에 달한다. 자식은 흔히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정도로 부모의 시각에서 항상 사랑스러울 따름이다. 하물며 몸이 불편한 자식을 매일매일 대하는 부모의 심정은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그 말못할 고통이 클 수밖에 없다.

그런데, 장애아동 환자들이 제대로 된 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는 전북지역의 현주소는 안타까운 현실이어서 시급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전북지역 장애아동 총 환자수는 1만585명에 달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치료 환자수는 고작 753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아재활병원이 턱없이 부족한 탓이다. 전북지역은 상급종합병원 2곳, 종합병원 2곳 등 총 4개의 병원에서 소아재활 의료서비스가 가능할 뿐인데, 그나마 소아재활 전문의도 고작 4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4명의 전문의가 1만585명의 장애아동 환자를 전담할 수 없다. 전북과 인접한 전남권은 10개의 병원에서 소아재활 의료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지만, 이 또한 충분하지 못한 것도 현실이다.

하지만 장애아동을 둔 도내 학부모들은 좀더 실질적인 치료를 받기 위해 전남 등 다른 지역의 병원을 이요하고 있다고 한다. 흔히 말하는 의료서비스를 받기 위해 지역을 놔두고 의료 난민활동을 벌이고 있는 셈이다.

다른지역 이동의 불편함은 차치하더라도 월 평균 병원 치료비가 50만원에서 100만원 정도 소요되고 있다니 경제적으로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중증장애 아동의 경우 보조치료기기 비용이 발생한다면 월 200만원도 훨씬 넘는다고 한다.

그나마 전주 예수병원이 어린이 재활센터 건립사업 대상지로 선정됐지만, 학부모들은 만족스럽지 않은 모양새이다. 다양한 재활치료 제공의 한계점 때문이다. 만6세 이하 어린이의 재활치료가 다양하고, 조기에 집중적으로 이뤄진다면 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전북의 현 수준에서 많게는 1년 이상 기다려야 하는 실정이다. 장애인 정책은 정부와 지자체 등의 적극적인 개입을 통한 책임제가 필요하다. 치매안심센터 등과 마찬가지로 적어도 장애아동을 위한 공공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서두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장애아동과 학부모의 이중고를 덜어주고, 우리사회가 공감하고, 상호 인식하며, 공존할 수 있도록 이 같은 복지사각의 문제에 대해 정부와 정치권의 더욱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전민일보 jmib@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