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안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강화

기사승인 2019.11.08  18:51:57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안읍 등 불법투기 상습지역 감시카메라 총 20대 운영

   
 

부안군은 쓰레기 불법투기를 미연에 방지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쓰레기 불법투기 이동형 감시카메라(CCTV) 8대를 설치했다.

특히 군은 올해 연말까지 예산 4800만원을 확보해 13개 읍면의 쓰레기 불법투기 상습지역에 이동형 감시카메라 12대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동형 감시카메라는 바퀴가 부착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어 쓰레기 불법투기 상습지역에 수시로 배치가 가능해 1대의 장비로 여러 지역을 관리할 수 있고 고정식 CCTV에 비해 설치비용도 저렴해 다양한 장점이 있다.

태양광을 이용한 전력공급 장치를 갖추고 있어 24시간 녹화가 가능하며 무단투기자가 센서에 감지되면 자동으로 경고안내방송이 나와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 및 계도에 큰 효과가 기대된다.

최형인 군 환경과장은 “쓰레기 불법투기는 자신의 양심을 버리는 부끄러운 행동”이라며 “이동형 감시카메라 운영과 함께 재활용품 분리 배출 홍보 등을 병행해 깨끗하고 쾌적한 부안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이헌치 기자 jmbuan@naver.com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