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당위성 이미 충분하다

기사승인 2019.01.31  09:20:2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제3금융중심지 지정여부를 가늠할 금융위원회의 ‘금융중심지 추진전략 수립 및 추가지정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 용역이 31일 완료된다. 공식 발표는 2월말 이후에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이다. 벌써부터 금융권은 술렁이고 있으며, 정치권에서도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이슈화에 나설 움직임이다. 가장 반발이 심한 곳은 부산이다.

서울에 이어 국내 제2의 금융중심지인 부산은 전북을 제3의 금융중심지로 지정하는데 반대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이례적으로 부산상공회의소가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후 부산정치권을 중심으로 대응이 이뤄지는 수순이다.

부산 정치권에서는 산업은행 등 금융공기관과 유치를 위한 관련법안 발의가 추진되고 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본사 소재지를 서울로 명시하고 있어 관련법 개정이 선행돼야 한다.

이미 기금운용본부 소재지를 서울에서 전주로 변경한 전례가 있기에 부산 정치권에서 같은 전략을 사전에 펼치고 있는 셈이다. 정부의 혁신도시 시즌2 정책 추진은 최대 이슈가 될 수밖에 없는데 벌써부터 지방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전주에 제3의 금융중심지가 들어서는 것 자체가 달갑지 않은 모양새이다. 이미 기금운용본부가 전주로 이전하면서 흔들기가 심화된바 있는데, 이번에도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을 앞두고 같은 논리가 전면 부각되는 실정이다.

반대세력의 대외적인 논리는 서울과 부산 등 금융인프라와 SOC가 잘 갖춰진 곳도 글로벌 금융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각종 인프라가 열악한 전주가 금융중심지로 지정되면‘공멸’한다는 논리도 펼친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금융중심지의 집적화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그들만의 논리를 위한 짜깁기가 아닐 수 없다. 금융모피아 등 기득권이 기금운용본부 흔들기에 이어 제3금융중심지 지정 저지에 나선 모양이다.

여기에 정치권도 동조하고 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금융공공기관 유치라는 소재는 최대 정치적 이슈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부산 정치권은 분주해졌다. 산업은행 등 지방이전 대상이 아닌 금융기관의 지방이전도 해당 지역 정치권에서 추진 중이다.

내로남불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 전북 금융중심지는 특화된 전략하에 수립되고 있다. 세계3대 공적연기금이 위치한 전북이 제3의 금융중심지로 지정돼야 할 이유는 차고도 넘친다. 반대를 위한 반대논리 개발보다는 상생을 위한 논의 장이 펼쳐야 할 것이다.
 

전민일보 jmib@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