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군산형 일자리, 지역의 모든 주체가 나서야

기사승인 2019.02.11  10:06:25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지난 2017년 7월 1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도크가동 중단에 이어 지난 2018년 5월 1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 전북경제의 버팀목인 2개 대기업의 군산공장이 문을 닫았다. 군산은 수출 등 전북경제의 심장부여서 최대 악재가 아닐 수 없었다.

정부의 각종 대책이 제시되면서 ‘설마 폐쇄까지 가겠어’라는 막연한 기대감은 여지없이 무너졌고, 현재에 이르기까지 회복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 군산경제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전북경제 전반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가뜩이나 체력이 허약한 전북경제는 자생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 정부가 두 차례에 걸쳐 군산경제 위기극복 대책을 내놨지만, 늪에서 건저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갈수록 더 깊숙이 빨려들어가고 있어 군산경제는 심각한 위기에 빠져 있다.

어느덧 지난해 4월 5일 지정한 군산지역에 대한 고용위기지역 지정기한이 2개월 뒤 만료된다. 회복은 커녕 악화되는 상황에서 추가적인 연장이 불가피해 보인다. 정부도 이 부분에서 공감할 것이다.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열린 기초단체장 오찬간담회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장관은 위기를 극복하지 못한 지역에 대한 고용위기지역 연장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대목이지만, 근본적인 원인해결이 필요하다.

현대중공업의 글로벌 업황이 호전세를 이어가고 있고, 국내 조선사업의 글로벌 경쟁력이 확충되고 있다. 글로벌 1위의 지위를 다시 되찾았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도 추진하고 있어 매머드급 조선업체를 한단계 업그레이드를 추진하고 있다.

조선업계에서는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시기적인 문제만 남겨뒀다는 전망이 나올정도로 다소 긍정적이다. 선박불럭 물량이라도 우선 배정해달라는 전북지역의 요구에 대해서도 조만간 현대중공업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있다.

하지만 한국지엠 군산공장은 길이 보이지 않는다. 한국지엠은 군산공장을 폐쇄했지만, 부지활용방안에 대해서도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 이런 가운데 광주형 일자리가 지난 달 31일 우여곡절 끝에 타결되면서 군산형 일자리 추진도 탄력이 붙었다.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상반기 중에 2곳의 지역에 대하 지역상생형 일자리, 즉 제2의 광주형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군산이 가장 유력시되고 있다. 문제는 참여기업을 확보하는 것이다.

군산형 일자리는 새로운 전기가 될 수 있다. 정부정책에만 의존해서는 군산위기 극복은 제한적이다.

군산형 일자리의 성공적인 추진에 나서야 한다. 참여기업 확보도 중요하지만 지역의 모든 주체가 사회적 합의를 조기에 이끌어내고, 기업이 투자에 나서도록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
 

전민일보 jmib@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