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익산지역 공동주택 통학로 안전대책 간담회 개최

기사승인 2019.02.23  16:29:2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익산시 관내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로 확보를 위한 간담회가 개최됐다.

지난 22일 전라북도의회 최영규(익산4) 의원실에 따르면, 익산 동산동 오투그란데를 비롯한 부송동 코아루디펠리체·꿈에그린, 동산동 코아루이지움 등의 공동주택 통학로 개선이 시급해 최 의원 주최로 주민들과 관계기관들이 모여 긴급히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 개최 배경은 학생들이 통학하는 거리환경은 쾌적하고 안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공공시설물(전신주, 환기구, 전화부스, 가로수 등)과 무질서한 불법적치물 등에 의해 점령당해 안전대책이 시급했기 때문이다.

이날 익산지역 공동주택 입주자들은 안전한 인도와 통학로 확보, 전신주 지중화, 지하식 소화전과 펜스설치, 통학로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불법주차 대책, 통학로 신호정비와 도로확장 등의 목소리를 냈다.

최영규 의원은 “통학안전과 적합한 통학거리는 교육환경에 매우 중요한 요소로 학교를 중심으로 한 지역사회를 형성하는 의미에서 통학로 안전이 최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주민 A씨는 “학생들의 등하굣길의 안전을 녹색어머니회가 봉사하고 있음에도, 도로여건상 차량의 이동과 주·정차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한다”면서 “CCTV 설치와 차량의 일방통행 설정 등으로 안전사고를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익산시 관계자는 “공동주택이 들어서기 전 기존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이용하는 도로로 행정적으로 접근하는 중”이라면서 “발생되는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사유지 매입 등의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정영안 기자 jya6505@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