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삼 불법 채취 수산업법 위반 해녀 7명 등 검거

기사승인 2019.03.21  17:37:2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무허가로 해삼 500kg을 채취한 해녀 7명이 해경에 붙잡혔다.
부안해양경찰서는 수산업법 위반 혐의로 해녀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일 오전 11시께 부안군 변산면 소리섬 인근 해상에서 불법으로 해삼 약 500kg을 채취한 혐의다.


소형 선박인 양식장관리선은 선박의 안전 등을 위해서 지정된 어장구역에서만 조업을 해야 하지만 이들은 구역을 벗어나 불법 조업행위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해녀를 하고자 하는 사람은 지자체장에게 신고를 하야 되지만 이들은 이를 무시한 체 조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법 상 승인을 받지 않은 곳에서 조업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 해녀어업을 신고하지 않고 하는 사람은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해진다.


부안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건전한 어업질서를 확립하고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앞으로도 불법조업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단속을 펼쳐 조업 질서를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김명수 기자 qunnms@naver.com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