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주)서해환경, 환경미화원 안전 우선 첨단 청소차 도입

기사승인 2019.06.30  11:21:59

공유
default_news_ad1

- 환경미화원 안전사고·작업환경 개선 기대

   
 

군산시 생활폐기물 대행업체인 (주)서해환경(대표이사 송재휘)이 환경미화원들의 안전사고 사전예방과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한국형 청소차 2대를 구입해 7월초부터 운행에 들어간다.

지난 3년간 환경미화원 산업재해는 수거차량에서 떨어지거나 청소차 적재함 끼임 등으로 총 1,822건이 발생한 가운데 전체사고의 38%가 수거차량에서 발생했으며 사망사고도 8건이나 된다.

이처럼 빈번히 발생하는 사고예방을 위해 정부가 개발한 한국형 청소차는 360도 어라운드뷰 설치, 작업자 승·하차 확인용 카메라, 차량 내부 안전한 탑승공간 확보, 차량 외부 스피커 통한 상호 의사소통 가능, 덮개 하강 안전시스템, 후방 양쪽 조작 스위치, 유압 안전장치 설치 등을 갖췄다.

특히, 기존 작업방식인 적재함 후미 발판탑승을 개선해 작업자의 허리 및 무릎 부상과 떨어짐 사망사고 예방 등으로 환경미화원의 작업환경이 크게 향상 될 것으로 보인다.

서해환경 관계자는 “깨끗하고 쾌적한 군산시 조성을 위해 노력하는 환경미화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향후 점진적으로 한국형 청소차 교체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김종준 기자 kjj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