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제시, 2019년 상반기 지방세 징수실적 최우수기관 선정

기사승인 2019.07.21  19:37:3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제시가 징수전담반을 구성, 고질, 상습 차량에 대해 고속도로 나들목에서 김제경찰서와 고속도로공사 등 유관기관과 합동 단속을 펼쳤다.

김제시가 도내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도 상반기 지방세 징수실적 우수시군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전북도는 이번 평가에서 올해 1~6월말기준 지방세 징수실적과 세수 신장률 등 6개 항목을 대상으로 각 시군을 평가했다.

김제시는 그동안 체납자의 재산압류 및 공매, 명단공개, 출국금지 등 강력한 체납처분과 고액체납자 제재 등을 실시해 과년도분 지방세 20억2700만원을 징수했다.

이를 위해 시는 징수전담반을 구성, 고질, 상습 차량에 대해 고속도로 나들목에서 김제경찰서와 고속도로공사 등 유관기관과 합동 단속을 펼치는 등 다양한 징수활동과 생계형 체납자에게는 분할 납부를 유도해 생계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를 취하는 등 납세자 중심의 징수활동을 지속적으로 병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평가는 경기침체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자주재원 안정적 확보를 위해 시 및 읍면동 세무공무원이 혼연일체가 돼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징수활동을 전개한 결과라는 것.

배성권 세정과장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국민의 납세의무를 성실히 수행한 납세의무자와 전 세무공무원이 노력한 결과로 이번 수상을 발판으로 부과된 지방세는 반드시 징수해 자주재원 확충은 물론 성실한 납세자와의 형평성 강화를 위해 더욱 강력한 징수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제=임재영기자

 

 

임재영 기자 asalve@hanmail.net

<저작권자 © 전민일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